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 낮아지는 실적 기대감 ‘보유↓’-이베스트투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1일 아모레퍼시픽에 대해 실적 기대감이 낮아지고 있다며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보유’로, 목표주가는 25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각각 낮춘다고 밝혔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오린아 연구원은 “이 회사의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9.6% 증가한 1조2489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9% 감소한 739억 원으로 낮아진 시장 기대치 수준의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면세점을 제외한 순수 국내 채널의 성장률이 둔화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또 해외 사업 매출액은 중국 화장품 시장의 프리미엄화 진행과 경쟁 심화 영향에 따라 전년동기대비 6.5% 증가한 5407억 원,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1.4% 감소한 281억 원으로 예상했다.

오 연구원은 “올해 중국 사업은 출점과 마케팅에 따른 실적 개선 여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설화수 브랜드 출점이 40여 개가 계획돼 있고, 이에 따라 2019년 설화수 중국 매출액 성장률은 30~40% 수준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또 “이니스프리는 2019년 중국 진출 8주년 기념 마케팅 활동이 적극적으로 전개될 계획이다. 이에 2019년 중국 현지 사업 성장률은 10% 초중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매출액 대비 마케팅 비용 비중은 2018년 수준인 20% 초중반 선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