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CES 2019] ‘적과의 동침’ CES는 업계간 횡종연합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9에서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오른쪽에서 첫 번째)가 네이버 부스에 전시된 로봇팔 엠비덱스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 네이버)
▲현지시간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9에서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오른쪽에서 첫 번째)가 네이버 부스에 전시된 로봇팔 엠비덱스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 네이버)

올해 CES의 가장 큰 특징은 업계간의 횡종연합이다. IT, 가전, 자동차, 반도체, 통신 업종 간에 활발한 파트너십이 맺어지며 5G·인공지능(AI) 시대의 본격적인 개막을 알렸다.

LG전자와 네이버는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19’에서 양사 전시부스를 서로 방문하며 협업 방안을 모색했다.

양사는 LG전자의 ‘클로이 안내로봇’에 네이버의 고정밀 위치·이동 통합기술플랫폼인 ‘xDM(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을 적용해 로봇주행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추후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다양한 로봇 개발을 진행하며 기술 혁신을 이뤄내고 있는 LG전자와의 이번 협력을 계기로,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이번 네이버와의 로봇사업 협력은 LG 로봇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한 기반을 더욱 강화하는 것은 물론 양사가 다양한 로봇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 AI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Landing.AI)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랜딩에이아이는 인공지능 분야 세계적인 권위자인 앤드류 응(Andrew Ng)이 설립한 회사다.

그는 구글의 인공지능 연구조직인 구글브레인(Google Brain)을 공동 설립해 음성인식기술 개발을 주도했다.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 바이두의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아 AI 운영체제인 듀얼OS(DuerOS)를 개발한 바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는 AI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다목적 전방 카메라 및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DSM) 등 AI 기반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ADAS) △가상 비서 솔루션 엑셀러레이터를 활용한 음성지원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데이터박스(Data Box) 서비스를 이용한 인공지능 SW의 학습 및 검증 데이터 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할 예정이다.

애플과의 협업도 공식 발표했다. 애플 기기 사용자들은 LG AI TV에서도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인 iOS의 다양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애플 기기를 통해서도 음성 명령으로 LG AI TV를 제어할 수 있다.

LG AI TV는 독자 AI 플랫폼인 ‘LG 씽큐(LG ThinQ)’를 토대로, 지난해 구글의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올해 처음으로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Alexa)’, 애플의 무선 스트리밍 서비스 ‘에어플레이(AirPlay 2)’ 및 스마트홈 플랫폼 ‘홈킷(HomeKit)’과 연동된다.

▲LG전자가 현지시간 7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SW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왼쪽 LG전자 김진용 VS사업본부장, 오른쪽 MS 크리스 카포셀라 최고 마케팅 책임자(사진제공 LG전자)
▲LG전자가 현지시간 7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SW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왼쪽 LG전자 김진용 VS사업본부장, 오른쪽 MS 크리스 카포셀라 최고 마케팅 책임자(사진제공 LG전자)

애플은 삼성전자와도 협력한다. 삼성 스마트 TV에 아이튠즈 무비 & TV쇼(iTunes Movies & TV Shows, 이하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2(AirPlay 2)를 동시 적용하기로 했다.

지난해 상반기에 출시된 제품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포함해 새롭게 출시 될 삼성 스마트 TV를 보유한 전 세계 사용자들은 올해 상반기부터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 기능을 별도의 기기 연결 없이 TV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된다. 아이튠즈가 애플 외 타사 기기에 탑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애플의 특허 싸움이 종지부를 찍으면서 양사의 협력이 가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세계 최대 자동차 전장 기업 하만(Harman), 미국 최대 규모의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 그룹(Sinclair Broadcast Group)과 함께 미국 내 카라이프(Car Life) 혁신을 주도할 차량용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또 실리콘밸리 자율주행차 제조 및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죽스(Zoox), 2차 전지 제조 설비를 생산하는 디에이테크놀로지 등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3자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국내 최고 자율주행 전문가로 손꼽히는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서승우 교수가 창립한 토르드라이브(ThorDrive)와 국내 5G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력에도 나선다.

인텔과 알리바바는 AI 기반의 선수 트래킹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이 기술은 2020 도쿄 올림픽과 그 이후에 적용되는 것이 목표로, 인텔 하드웨어와 알리바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활용해 선수의 3D 형체를 추출하는 최첨단 딥러닝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한다.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와 아마존의 ‘알렉사’를 적용하는 하드웨어 업체들도 많아졌다. 소니·하이센스·필립스·TCL·스카이워스·샤오미·하이어 등 수많은 글로벌 TV 제조업체들이 ‘구글 어시스턴트’를 장착한 안드로이드 TV 제품들을 전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5G로 사물인터넷(IoT)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서 기업들이 오픈 파트너십에 굉장히 속도를 내고 있다”며 “앞으로 이것을 가지고 어떻게 고도화하고 재밌게 만드느냐가 다음 숙제 같다”라고 말했다.

▲10일 MOU 체결식에 참석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오른쪽), 하만 디네시 팔리월(Dinesh Paliwal) CEO(가운데), 싱클레어 방송 그룹 크리스토퍼 리플리(Christopher S.Ripley) CEO(왼쪽)의 모습(사진제공= SK텔레콤)
▲10일 MOU 체결식에 참석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오른쪽), 하만 디네시 팔리월(Dinesh Paliwal) CEO(가운데), 싱클레어 방송 그룹 크리스토퍼 리플리(Christopher S.Ripley) CEO(왼쪽)의 모습(사진제공= SK텔레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93,000
    • +0.04%
    • 이더리움
    • 153,900
    • +0.06%
    • 리플
    • 350
    • -0.28%
    • 라이트코인
    • 68,100
    • +2.02%
    • 이오스
    • 4,105
    • +0.63%
    • 비트코인 캐시
    • 184,300
    • +3.77%
    • 스텔라루멘
    • 120
    • -1.63%
    • 트론
    • 26.8
    • +5.92%
    • 에이다
    • 68.1
    • +6.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600
    • +0.06%
    • 모네로
    • 58,850
    • -1.09%
    • 대시
    • 102,3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5,490
    • +0.09%
    • 56.6
    • +1.98%
    • 제트캐시
    • 62,500
    • -0.39%
    • 비체인
    • 6.56
    • +0.92%
    • 웨이브
    • 3,138
    • +1.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4
    • +1.35%
    • 비트코인 골드
    • 14,600
    • +0%
    • 퀀텀
    • 2,928
    • +3.09%
    • 오미세고
    • 1,927
    • +7.35%
    • 체인링크
    • 516
    • +0.19%
    • 질리카
    • 22
    • +0.91%
    • 어거
    • 16,11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