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양예원 B컷' 여전히 나도는 19禁 커뮤니티…"잊혀질 권리 거세당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비공개 사진촬영회에서 촬영된 양예원 씨의 나체 사진이 여전히 인터넷 상에 나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7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이진용 판사) 심리로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최모(44) 씨에 대한 결심 공판이 열렸다. 최 씨는 양예원 씨를 성추행하고 그의 나체 사진을 인터넷에 무단 유포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상태다.

이날 재판에서 양예원 씨 측 변호인은 "재판 이후 사람들은 이 사건을 잊게 될 것"이라면서 "하지만 양예원 씨는 어떻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아직까지 양예원의 사진이 인터넷 상에서 퍼지는 상식 밖의 일이 벌어지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실제 양예원 씨는 비공개 촬영회 사건을 폭로한 뒤 세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당시 찍힌 나체 사진이 재차 수면 위로 떠오르는 2차 가해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음란물이 유통되는 성인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암암리에 해당 사진들이 게재되고 있는 것. 당국의 단속과 처벌에도 불구하고 해외에 서버를 둔 웹페이지 내 사진 유포를 완전히 틀어막기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운 것도 한계다.

한편 검찰은 이날 피의자 최모 씨에 대해 징역 4년 형을 법원에 구형했다. 더불어 신상정보공개 및 수감명령, 취업제한 명령 선고를 요청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