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가격 인상, 對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 2라운드

(사진제공=빙그레, 매일유업)
(사진제공=빙그레, 매일유업)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가격이 100원 인상될 예정이다. 매일유업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와의 경쟁이 2라운드에 접어드는 모양새다.

7일 빙그레는 "바나나맛우유 공급가를 7.7% 인상할 방침이다"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빙그레 바나나맛우유는 편의점 판매가 기준 1개 1300원에서 1400원으로 100원 인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9년 1~2월 중 인상이 현실화될 거란 전언이다.

바나나우유 시장의 선두주자 격인 빙그레 바나나맛우유의 가격 인상에 맞서 매일유업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가 대항마로 떠오를 거란 분석도 가능하다. 지난 2006년 출시된 '바나나는 원래 하얗다'는 지난해 리뉴얼 후 편의점 기준 1200원(240ml)에 판매되면서 매출 증대를 꾀하고 있기 때문.

1974년 출시 후 빙그레의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한 바나나맛우유로서는 후발주자의 추격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이란 강수를 둔 셈이다. 관련해 회사 측은 "2013년 이후 인상 요인을 회사 차원에서 흡수했지만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