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윤창호 사망, 가슴에 묻은 父母 vs "기억 없다"는 가해자

((출처=SBS 방송화면))
((출처=SBS 방송화면))

윤창호 씨가 9일 결국 숨을 거뒀다. 그를 위해 버텼던 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곁을 지키며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애쓰던 친구들, 기적을 바라던 여론까지 먹먹한 가슴으로 그를 보내야 했다.

윤창호 씨는 음주운전 뺑소니 차량에 치인 후 의식불명 상태로 사투를 벌였지만 끝내 세상을 떠났다.

윤창호 씨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버틴 것으로 알려진다. 윤창호 씨 어머니 역시 마찬가지. 한 달을 넘게 중환자실에 누워 있던 아들에게 "창호야, 일어나자. 엄마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 우리 아들이 너무 고마워서. 그 잘생긴 얼굴이 왜 이렇게 부었어. 몸도 붓고 다 나을 거야. 일어나자. 사랑해 아들"이라고 되뇌기를 반복했던 것으로 전해져 많은 이들을 더욱 안타깝게 한다.

윤창호 씨 사망으로 가해자가 어떤 처벌을 받을 것인지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누군가의 자랑스러운 아들이자 꿈 많은 청년이었던 윤창호 씨의 인생을 무참히 짓밟은 가해자 박모 씨는 현재까지도 사고로 인한 다리골절로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월 SBS '궁금한 이야기 Y'의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가해자 박 씨는 "기억이 다 하나도 안 나서요. 저도 어쨌든 많이 힘들어서요"라며 "죄책감에 많이 힘들다"라고 밝힌 바 있다.

특히 그는 술을 많이 먹고 운전을 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제가 그날 얼마나 먹었는지도 기억이 안 나서 잘 모르겠습니다"라고 국민의 분노를 극대화시켰던 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125,000
    • -3.65%
    • 이더리움
    • 282,300
    • -7.98%
    • 리플
    • 439
    • -8.15%
    • 라이트코인
    • 103,100
    • -5.41%
    • 이오스
    • 6,985
    • -6.8%
    • 비트코인 캐시
    • 453,300
    • -7.99%
    • 스텔라루멘
    • 151
    • -10.65%
    • 트론
    • 29.7
    • -8.61%
    • 에이다
    • 95.4
    • -9.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400
    • -13.85%
    • 모네로
    • 97,000
    • -7.17%
    • 대시
    • 176,700
    • -10.89%
    • 이더리움 클래식
    • 8,090
    • -8.38%
    • 93
    • -7.92%
    • 제트캐시
    • 82,750
    • -7.07%
    • 비체인
    • 8.36
    • -9.03%
    • 웨이브
    • 2,926
    • -6.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4
    • -5.56%
    • 비트코인 골드
    • 25,470
    • -8.15%
    • 퀀텀
    • 3,353
    • -10.84%
    • 오미세고
    • 2,209
    • -10.38%
    • 체인링크
    • 1,381
    • +4.22%
    • 질리카
    • 23.2
    • -8.3%
    • 어거
    • 27,050
    • -5.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