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윤창호 '뇌기능 정지→죽음' 사건 새국면…가해자 취중운전 처벌수위 변동 '징역 1년↑'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산에서 만취한 운전자가 몰던 BMW차량에 치여 뇌기능이 정지됐던 윤창호씨가 결국 죽음에 이르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부산지방경찰청은 9일 윤창호씨가 병원에서 사고를 당한지 45일 만에 숨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사건을 새국면을 맞았다.

윤창호씨의 죽음이 알려지자 안타까움과 분노가 퍼지고 있다. 사건을 일으킨 가해자의 처벌수위는 강해질 전망이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운전자에 대해 적용한 혐의는 음주운전과 위험운전치상 등 2개였다. 하지만 이제는 위험운전치상 대신 치사로 적용될 예정이다.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다치게 한 경우에는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에서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되지만, 사람이 죽게 된 경우에는 1년 이상의 징역을 선고받게 된다.

하지만 여전히 음주운전사고를 '살인죄'로 처벌해야한다는 국민들의 여론은 높아만 가고 있는 상황이다. 윤 씨 친구들의 청원으로 국회에서는 법률 개정안이 발의된 상황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14,000
    • -1.67%
    • 이더리움
    • 318,600
    • -1.96%
    • 리플
    • 520
    • +0.77%
    • 라이트코인
    • 160,500
    • -0.61%
    • 이오스
    • 8,225
    • -3.34%
    • 비트코인 캐시
    • 496,700
    • -4.11%
    • 스텔라루멘
    • 164
    • -1.2%
    • 트론
    • 38.4
    • -1.53%
    • 에이다
    • 126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8,000
    • -2.08%
    • 모네로
    • 114,500
    • -0.95%
    • 대시
    • 201,900
    • +2.64%
    • 이더리움 클래식
    • 10,090
    • -3.25%
    • 155
    • -1.27%
    • 제트캐시
    • 131,700
    • +11.04%
    • 비체인
    • 9.34
    • -2.19%
    • 웨이브
    • 3,212
    • -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9
    • -4.55%
    • 비트코인 골드
    • 31,810
    • -3.51%
    • 퀀텀
    • 4,215
    • -2.04%
    • 오미세고
    • 2,457
    • -5.42%
    • 체인링크
    • 2,267
    • -2.78%
    • 질리카
    • 28.9
    • -7.07%
    • 어거
    • 27,830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