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혜경궁 김씨 사건’ 김혜경 씨라는 정황과 의문의 제2 인물

▲'혜경궁 김씨 사건'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내 김혜경 씨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연합뉴스)
▲'혜경궁 김씨 사건'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내 김혜경 씨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연합뉴스)

이른바 ‘혜경궁 김씨 사건’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가 경찰에 출석했다. 취재진을 피하던 첫 번째 조사와 달리 이번 조사 때는 취재진 앞에 나서 “죄송하다”는 말을 해 많은 추측을 낳고 있다.

김혜경 씨는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지난달 24일에 이어 두 번째다.

‘혜경궁 김씨 사건’은 6·13 지방선거의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였던 전해철 의원의 고발로 불거졌다. 전 의원은 지난 4월 트위터 계정인 '@08__hkkim'이 자신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악의적인 글을 올렸다며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이후 혜경궁 김씨(@08_hkkim) 트위터 계정의 주인이 50대 남성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김씨는 의혹에서 한 발짝 비껴나는 듯 보였다.

사실상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의 이름 영문 이니셜과 같다는 이유 등으로 김씨의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던 계정이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인터넷 팬카페 전직 운영자 A씨는 복수의 언론 매체를 통해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은 국민의당 지지자인 50대 남성 B씨의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A씨는 해당 트위터 계정 주인과 팬카페에서 활동하던 B씨가 동일인이라는 것을 파악해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주인이 맞느냐?’고 확인했더니 B씨가 ‘내 계정이 맞다’고 인정했다고 전한 바 있다.

그렇다면 B씨는 누구일까? A씨에 따르면 B씨는 이 지사의 팬카페에서 활동했던 인물이다. 이 지사의 운전기사로도 일했다. B씨의 당초 계정은 '@09_khkim'였으나 나중에 ‘혜경궁 김씨’ 계정인 ‘@08_hkkim’으로 바꿨다고 한다.

하지만 A씨의 주장에 대한 확인 된 바는 없다. A씨는 B씨가 ‘혜경궁 김씨’ 계정의 소유자라는 사실을 입증할 증거가 있냐는 질문에 ‘경찰에 정보를 전달했다’고만 밝혔다.

앞서 경기남부경찰청은 혜경궁 김씨 계정이 국민의당 지지자인 50대 남성이라는 언론보도에 대해 “A씨가 ‘계정 소유자가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50대 남성으로 추측되지만 정확하지는 않다’고 진술했다”며 “이 진술을 토대로 조사했지만 A씨의 진술에 부합하는 유의미한 자료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582,000
    • +0.18%
    • 이더리움
    • 297,700
    • -0.86%
    • 리플
    • 458
    • -1.07%
    • 라이트코인
    • 122,300
    • -1.76%
    • 이오스
    • 7,605
    • -2.06%
    • 비트코인 캐시
    • 480,800
    • -1.73%
    • 스텔라루멘
    • 161
    • -0.61%
    • 트론
    • 31.6
    • -1.25%
    • 에이다
    • 103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6.98%
    • 모네로
    • 101,600
    • -0.29%
    • 대시
    • 191,800
    • -1.08%
    • 이더리움 클래식
    • 8,600
    • -1.26%
    • 101
    • +0%
    • 제트캐시
    • 86,250
    • -2.37%
    • 비체인
    • 8.8
    • -2.43%
    • 웨이브
    • 3,226
    • -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8
    • +1.81%
    • 비트코인 골드
    • 26,410
    • -2.25%
    • 퀀텀
    • 3,507
    • -1.18%
    • 오미세고
    • 2,370
    • -0.04%
    • 체인링크
    • 1,390
    • -1.41%
    • 질리카
    • 24
    • +0%
    • 어거
    • 27,690
    • -1.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