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애플·BMW 등 글로벌 기업, 삼성ㆍLG 등 韓 기업에 재생에너지 사용 압박

LG화학, 재생에너지 사용 문제로 BMW 납품 무산되기도

▲김현권 국회의원(뉴시스)
▲김현권 국회의원(뉴시스)
애플, BMW 등 글로벌 기업들이 한국 협력사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현권 의원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문위원 입법검토서를 인용해 재생에너지 확대 프로그램 'RE100(Renewable Energy 100%)'에 참여한 글로벌 기업이 한국 협력사에 재생에너지를 사용해 생산한 제품을 납품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RE100은 기업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 전량(全量)을 재생에너지로 충당하도록 독려하는 프로그램이다. RE100에 참여한 기업은 올 10월까지 154곳에 이른다. 이 중에는 구글, 애플, GM, BMW 등 한국 기업과 거래가 활발한 글로벌 기업도 있다.

입법검토서에 따르면 BMW는 LG화학에 재생에너지 사용을 전기차 배터리 납품 조건으로 내걸었다. BMW는 삼성SDI에도 똑같은 조건을 요구했다. 당시 삼성SDI는 해외 공장을 활용해 재생에너지 조건을 맞췄다. LG화학도 폴란드 공장에서 재생에너지를 사용해 배터리를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결국 BMW 납품은 무산됐다. LG화학은 폭스바겐에서도 BMW와 비슷한 요구를 받고 있다.

애플도 SK하이닉스에 재생에너지를 사용해 자사 납품 제품을 사용할 것을 비공식적으로 요구했다. 다만 애플 측도 한국의 재생에너지 여건을 고려하면 SK하이닉스가 조건을 맞추기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고 공식적인 요구는 하지 않고 있다.

국내 기업도 이 같은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방안을 고민하고 있지만 제도 미비로 쉽지 않은 상태다.

삼성전자는 6월 내놓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2018'에서 "현재 글로벌 전력 사용량의 65%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국내의 경우, 재생에너지 인증서 구매나 재생에너지 공급 계약 시스템 등의 여건이 아직까지는 마련돼 있지 않다. 또한 대규모 풍력, 태양광 발전 시설의 운영도 활성화돼 있지 않다”고 적었다.

입법검토서도 "우리의 현재 전력시장 체계를 고려할 때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가 소비자에게 직접 연계되도록 하는 것은 어려운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기업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이 최근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아직 통과되지 못하고 계류 중이다.

김 의원은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재생에너지 확대정책의 속도를 더 진전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16,000
    • +1.25%
    • 이더리움
    • 230,100
    • -0.6%
    • 리플
    • 329
    • +0%
    • 라이트코인
    • 89,800
    • -0.33%
    • 이오스
    • 4,375
    • -0.79%
    • 비트코인 캐시
    • 376,200
    • -0.13%
    • 스텔라루멘
    • 97.1
    • -0.31%
    • 트론
    • 21.4
    • -1.83%
    • 에이다
    • 76.1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000
    • -0.81%
    • 모네로
    • 97,000
    • -1.92%
    • 대시
    • 143,7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8,510
    • -3.46%
    • 110
    • -5.98%
    • 제트캐시
    • 71,400
    • -2.06%
    • 비체인
    • 6.69
    • +2.45%
    • 웨이브
    • 2,054
    • -1.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1
    • +2.55%
    • 비트코인 골드
    • 16,980
    • -3.85%
    • 퀀텀
    • 3,103
    • -0.64%
    • 오미세고
    • 1,470
    • -1.47%
    • 체인링크
    • 2,698
    • -14.92%
    • 질리카
    • 13.7
    • -3.52%
    • 어거
    • 17,720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