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국감] 마사회도 '고용세습' 논란…정규직 전환자 중 친인척이 98명

직원 배우자가 49명, 자녀가 35명

한국마사회에서 올해 정규직으로 전환 받은 사람 가운데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 1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경대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마사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정규직 전환자 5519명 가운데 98명이 기존 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나타났다. 98명은 모두 경마장에서 마권 발매 같은 일을 하는 '경마지원직'이었다.

기존 직원의 배우자인 경우가 49명으로 가장 많았고 자녀인 경우가 35명으로 뒤를 이었다. 마사회 직원의 형제인 경우와 배우자의 형제인 경우도 각각 7명이었다.

주 2회 불법경마단속 일을 하는 A씨는 배우자가 서울에서 마사회 소속 6등급 직원으로 일했고 주 2회 고객지원 업무를 맡는 B씨는 부모가 마사회 4등급 직원이었다.

마사회는 전체 채용자 가운데 재직자 친인척 수가 2016년 14년, 지난해 22명, 올해 9월 말까지 21명이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17,000
    • +6.46%
    • 이더리움
    • 300,500
    • +5.69%
    • 리플
    • 477
    • +6%
    • 라이트코인
    • 110,400
    • +5.24%
    • 이오스
    • 7,455
    • +4.55%
    • 비트코인 캐시
    • 485,500
    • +12.93%
    • 스텔라루멘
    • 175
    • +1.15%
    • 트론
    • 32.1
    • +2.88%
    • 에이다
    • 105
    • +2.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300
    • +1.54%
    • 모네로
    • 99,750
    • +4.01%
    • 대시
    • 179,900
    • +8.24%
    • 이더리움 클래식
    • 9,035
    • +3.91%
    • 106
    • +1.92%
    • 제트캐시
    • 89,950
    • +3.92%
    • 비체인
    • 9.28
    • +3.68%
    • 웨이브
    • 3,062
    • +1.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60
    • -1.28%
    • 비트코인 골드
    • 24,750
    • +3.59%
    • 퀀텀
    • 3,617
    • +5.17%
    • 오미세고
    • 2,368
    • +2.95%
    • 체인링크
    • 1,293
    • -1.52%
    • 질리카
    • 21.7
    • +0%
    • 어거
    • 28,040
    • +2.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