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사우디 왕세자 “카슈끄지 살해는 악랄한 범죄”…배후설 부인

생방송서 첫 공식 언급…공개 비판으로 거리두기

▲24일(현지시간) 무하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미래투자이니셔티브(FII) 패널 토의 중 발언하고 있다. 리야드/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무하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미래투자이니셔티브(FII) 패널 토의 중 발언하고 있다. 리야드/EPA연합뉴스
무하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피살을 24일(현지시간)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 그는 “카슈끄지 살해는 악랄한 범죄”라며 사건과 거리를 두고 배후설을 부인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미래투자이니셔티브(FII)에서 진행된 패널 토의에 참석해 카슈끄지 살해에 대해 “정당화할 수 없는 악랄한 범죄”라며 “모든 사우디인과 전 세계 사람들에게 매우 고통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전 세계에 생중계됐다. 빈 살만 왕세자는 자신이 카슈끄지 살해의 배후라는 의혹을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국제 행사에서 공개적으로 부인한 것이다. 2일 터키 이스탄불의 사우디 영사관에서 카슈끄지가 살해된 뒤 빈 살만 왕세자가 사건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빈 살만 왕세자는 진상을 밝히기 위한 수사와 범죄자들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는 데 터키 당국과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으로 터키와 사우디의 관계를 갈라놓을 수는 없다며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과 나, 레제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있는 한 그렇게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의는 결국 승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의 작전을 “사상 최악의 은폐”라고 비판한 다음 날 나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빈 살만 왕세자의 발언을 카슈끄지 살해에 대한 왕실 고위급 인사의 책임을 거부하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회의 참석 전 에르도안 대통령과 통화했다. 터키 국영 통신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피살 사건의 진상 규명 절차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이날 FII에서 빈 살만 왕세자는 “사우디는 향후 5년 동안 탈바꿈할 것”이라며 경제 다각화와 근대화 개혁으로 “중동은 새로운 유럽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40,000
    • +1.07%
    • 이더리움
    • 229,500
    • -0.3%
    • 리플
    • 327
    • +0%
    • 라이트코인
    • 89,450
    • -0.45%
    • 이오스
    • 4,345
    • -1%
    • 비트코인 캐시
    • 374,700
    • +0.21%
    • 스텔라루멘
    • 97.2
    • -0.1%
    • 트론
    • 21.3
    • -1.84%
    • 에이다
    • 76.3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000
    • -1.19%
    • 모네로
    • 96,450
    • -2.08%
    • 대시
    • 143,7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8,430
    • -2.37%
    • 112
    • -9.68%
    • 제트캐시
    • 71,250
    • -4.36%
    • 비체인
    • 6.7
    • +4.69%
    • 웨이브
    • 2,054
    • -3.6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0
    • +2.13%
    • 비트코인 골드
    • 17,100
    • -3.39%
    • 퀀텀
    • 3,116
    • -0.38%
    • 오미세고
    • 1,467
    • -1.94%
    • 체인링크
    • 2,680
    • -15.27%
    • 질리카
    • 13.7
    • -3.52%
    • 어거
    • 17,560
    • -2.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