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방통위, 현대기아차 '위치정보 무단 수집 의혹' 현장점검

에어비앤비·호텔스닷컴·트리바고 등 대형 해외사업자도 조사 예정

방송통신위원회가 현대·기아자동차의 위치정보 무단 수집 의혹에 대한 실태점검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제조사를 대상으로 위치정보 수집에 대한 조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7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방통위는 전날 현대ㆍ기아차에 위치정보 수집과 관련해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통지했다. 방통위는 현장점검 시행 1주일 전에 이를 사업자에 알려야 한다.

방통위가 국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위치정보 수집 관련 현장점검에 나선 것은 2005년 위치정보법 제정 이후 처음이다. 방통위는 현장점검에서 현대·기아차가 위치정보 수집 때 이용자 동의를 받았는지와 합법적 방식으로 수집했는지 여부, 제3자 제공 현황, 약관 내용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필요할 경우 개인정보 수집 관련 실태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