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국감] 윤석헌 금감원장 “금리 인상은 시간 문제…가상화폐 규제 마련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이른 시일 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최근 금융시장의 불안정한 상환으로 인한 외화 자금 유출이 감지되고 있고, 금리 인상에 관한 필요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또한 가상화폐 거래 관련 규제 도입 필요성도 거론했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금리 인상은) 시간 문제라고 본다”며 “미국 금리가 인상되면서 발생하는 해외로 자금 유출을 자세히 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취약계층 문제도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며 “금융 회사의 부당한 대출 금리 상승이 있으면 차례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선 금감원이 금융회사 채용, 보험금 지급, 대출금리 책정 등 시장에 지나치게 개입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윤석헌 원장은 선을 넘지 않도록 유념하겠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과도한 개입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소비자 보호와 시장 건전성이 침해당하는 부분은 여러 가지 자율적 방법을 통해 잘 이뤄지도록 관찰하고 이끌 책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가상화폐(암호 화폐) 거래 관련 규제 등 도입에 대한 의견도 냈다.

윤 원장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암호 화폐) 거래와 관련한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