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강정마을 주민 사면·복권 재판 확정되는대로 적극 검토하겠다"

강정마을 찾아 깊은 유감ㆍ위로 말 전해…“정부, 지속적으로 주민과 소통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에서 열린 '강정마을 주민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해군기지 건설을 두고 11년간 찬반 갈등을 겪고 있는 강정마을을 찾아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을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기지 반대 주민들의 사면·복권은 재판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고 마을 주민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제주 서귀포시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 1층에서 진행된 ‘강정마을 주민과의 대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에 강정마을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지금도 당연히 그 약속을 잊지 않고 있다”며 “가슴에 응어리진 한과 아픔이 많을 줄 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사업을 진행하면서 주민들과 깊이 소통하지 못했기 때문에 일어난 일들이다”며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고 해도 절차적인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로 인해서 강정마을 주민들 사이에, 또 제주도민들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졌고, 주민공동체가 붕괴되다시피 했다”며 “그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린 11일 서귀포시 강정마을 평화센터 주변 사거리에서 국제관함식 반대 단체와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연합뉴스)
▲해군 국제관함식이 열린 11일 서귀포시 강정마을 평화센터 주변 사거리에서 국제관함식 반대 단체와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제 강정마을에 치유와 화해가 필요하다”며 깊은 상처일수록 사회가 함께 보듬고 치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지 반대 주민들의 사면·복권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사면복권은 관련된 사건의 재판이 모두 확정돼야만 할 수 있다”며 “그렇게 관련된 사건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공동체 회복을 위해서 제주도가 지난달 공동체 회복사업이 포함된 지역발전사업계획 변경안을 제출했다”며 “지금은 국무조정실에서 관련 부처와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주민들의 의견을 잘 반영하고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마을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마을 공동체가 다시 회복돼야 정부에 대한 신뢰도 살아날 것이다”며 “정부는 믿음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주민 여러분과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강희봉 강정마을회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11년째 강정마을 공동체 분열은 이어지고 있고, 상처는 아물지 못한 채 고통의 세월을 보내고 있다”며 “특히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순수하게 강정을 지키고자 했던 주민들은 공사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사법 처리되는 아픔을 겪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강 회장은 “구상권 철회가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의 시작점이었다면 사면복권은 강정마을 공동체의 완전한 회복을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다”며 “공동체 파괴의 책임을 무겁게 인식하고,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과 마을 발전을 위한 국비 전액을 중앙정부에서 책임지고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