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디지털 성범죄… 몰카 등 심의건수 해마다 2배 증가

방심위 1~7월 7648건 심의…신용현 "디지털 성범죄 정보 유통 원천 차단해야"

'몰카' 등 인터넷에서 유통되는 디지털 성범죄물이 만연하면서 관련 기관이 심의에 나서는 건수가 해마다 2배씩 늘어날 정도로 급증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방심위의 올해 1~7월 디지털 성범죄 정보 심의 건수는 7648건에 달했다.

이 중 접속차단 7461건, 삭제 106건 등 모두 7567건에 대해 조치가 이뤄졌다.

방심위의 디지털 성범죄 심의 건수는 2014년 1807건에서 2015년 3768건, 2016년에는 7356건으로 해마다 거의 2배씩 늘었다. 위원 선임 지연으로 약 7개월 동안 업무 공백 기간이 있었던 지난해에는 2977건을 기록했다.

올해는 1∼7월만 해도 이미 2016년 전체를 넘어섰으며 현재 추세로는 연말까지 1만 건을 훌쩍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방심위는 사용자 신고 등으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가 접수되면 해외사이트는 접속차단, 국내 사이트는 삭제 등 조치를 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디지털성범죄대응팀을 신설해 몰카 등 성(性)과 관련한 불법촬영물, 초상권 침해정보를 전담시키고 있다.

신 의원은 "최근 급격히 증가하는 디지털 성범죄 정보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체계적인 시스템과 적극적인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220,000
    • -2.2%
    • 이더리움
    • 183,200
    • -4.73%
    • 리플
    • 354
    • -1.66%
    • 라이트코인
    • 85,500
    • +0%
    • 이오스
    • 5,495
    • -1.52%
    • 비트코인 캐시
    • 316,400
    • -3.24%
    • 스텔라루멘
    • 121
    • -3.96%
    • 트론
    • 26.8
    • -2.18%
    • 에이다
    • 83.3
    • -2.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750
    • -4.55%
    • 모네로
    • 72,950
    • -7.3%
    • 대시
    • 129,400
    • -5.82%
    • 이더리움 클래식
    • 6,300
    • -4.32%
    • 70.4
    • -6%
    • 제트캐시
    • 70,950
    • -6.7%
    • 비체인
    • 8.63
    • -5.47%
    • 웨이브
    • 2,908
    • -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78
    • -2.04%
    • 비트코인 골드
    • 18,190
    • -4.01%
    • 퀀텀
    • 2,848
    • -6.92%
    • 오미세고
    • 1,869
    • -5.6%
    • 체인링크
    • 1,028
    • -9.9%
    • 질리카
    • 20.6
    • -8.03%
    • 어거
    • 26,510
    • -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