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5G 스마트폰, 내년 3월 출시될까?…삼성전자 VS LG전자 VS 화웨이, '세계 최초 5G폰' 경쟁 예고

▲5G 통신 속도를 활용해 다수의 태블릿으로 UHD 동영상 스트리밍을 시연하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5G 통신 속도를 활용해 다수의 태블릿으로 UHD 동영상 스트리밍을 시연하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를 앞두고, 실질적인 5G 상용화를 이끌 5G 스마트폰이 출시될 시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만일 5G 지원 단말이 나오지 않으면 5G 서비스가 시작되더라도 실질적인 혜택은 누릴 수 없기 때문이다.

전자·통신업계에서는 지금보다 10배 빠른 이동통신인 5G 시대가 내년 초 본격적으로 열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5G가 상용화되면 데이터 처리 속도는 현재 LTE보다 수십배에 달한다. 5G 네트워크는 이론적으로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20Gbps에 달한다. 현재 대도시권 LTE 속도인 400~500Mbps보다 40~50배 빠른 셈이다. 고화질 영화 데이터를 내려받는 데 걸리는 시간도 고작 5초에 불과해진다.

앞으로 통신기술의 미래를 열 5G 상용화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 3월을 목표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5G망을 가동할 수 있도록 12월 1일부터 5G 주파수를 배분하기로 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앞서 이미 미국은 1위 이통사인 버라이즌이 다음 달부터 세계 최초로 5G망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버라이즌은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로스앤젤레스,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세계 최초로 홈 5G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상용화할 예정이다.

다만 버라이즌의 5G 서비스는 이동통신기기 형태가 아니라 고정형 무선접속(FWA) 방식으로 이뤄져 진정한 5G 서비스가 아니라는 지적이 있지만, 세계 최초의 상용 서비스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이 MWC아메리카 2018 KT 전시관에서 가상현실(VR)을 이용한 ‘메탈슬러그’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KT)
▲황창규 KT 회장이 MWC아메리카 2018 KT 전시관에서 가상현실(VR)을 이용한 ‘메탈슬러그’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제공=KT)

문제는 해외에서도 그렇고 국내에서도 이통사들이 5G 서비스를 시행하더라도 이용자들은 실질적인 체감을 할 수 있는 5G폰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진정한 5G 상용화가 이뤄지려면 5G폰이 출시되야 한다는 점에 전자업계도, 통신업계도 공감하고 있다.

현재 5G폰 출시에 가장 앞서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 것은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내년 3~4월을 목표로 5G 스마트폰 출시를 검토 중이다.

앞서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은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3월 5G 스마트폰 출시를 위해 국내 이통사들과 협의가 돼 있다. 앞으로 한두달 지켜봐야겠지만 5G 세계 최초 상용화를 대한민국에서 한다는 목표가 실천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첫 선을 보일 5G 스마트폰은 대규모 물량의 플래그십 모델(갤럭시S10)이 아닌 다른 모델이 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완벽한 5G 서비스 환경이 조성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규모로 생산되는 플래그십 모델에 5G 기능을 넣는 것은 무리라는 판단 때문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5G 에디션을 별도로 만들어 한정된 수량의 물량을 내놓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사진제공=스프린트)
(사진제공=스프린트)

LG전자와 화웨이도 내년 상반기 5G 스마트폰을 내놓을 계획이다.

미국 4위 이통사인 스프린트는 버라이즌에 대항하고자 티모바일과 합병을 준비하는 한편, LG전자와 손잡고 내년 상반기 중 북미 지역에 5G 전용 스마트폰 출시를 예고했다.

스프린트는 "LG전자 스마트폰이 북미 첫 5G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화웨이 역시 최근 중국 톈진에서 열린 하계 세계경제포럼 토론에서 켄 후 화웨이 CEO가 직접 나서 "내년 중순께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화웨이의 첫 번째 5G폰은 폴더블 스크린을 탑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2019년 5G 스마트폰 물량은 수백만 대에 불과하지만 2020년에는 수천만 대에 이를 것"이라며 "2023년 5G 스마트폰 가격이 하락하고 전국망이 구축되면 5G 스마트폰 판매 규모는 수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