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ㆍ기아차 비정규직 “불법파견 은폐 규탄”…단식농성 돌입

현대·기아자동차의 사내하도급 노동자 특별채용 방침을 '불법파견 은폐'라며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을 점거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지회는 22일 "농성자 대표단 25명이 오늘 집단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낮 12시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에서 단식농성과 관련한 투쟁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 지회는 "고용노동부가 현대·기아차의 불법을 처벌하지 않고 시정명령도 하지 않는 사이 현대·기아차는 당사자인 비정규직을 배제한 채 불법파견에 면죄부를 주는 특별채용 합의를 정규직 노조와 일방적으로 체결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동부가 법대로 현대·기아차를 처벌하고 정규직으로 고용 명령을 했다면 1만 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14년이 넘는 긴 시간을 차별과 고통 속에 살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20일 기아차는 사내하도급 노동자 1300명을 내년까지 기아차 직영으로 특별채용한다고 밝혔고 현대차도 올해부터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노동자 3500명을 특별채용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들은 "특별채용 합의가 불법파견 소송 취하를 전제로 한다" 반발했다.

현대·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자 200여 명은 사측의 특별채용 중단과 노동부의 시정명령을 요구하며 20일 서울고용노동청 점거 농성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