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기재부 “예산집행 실태 정밀 재검토…필요시 감사 요청”

기획재정부가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제기한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 의혹과 관련, 예산집행 실태를 정밀 재검토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대통령 해외 순방을 수행한 사람들이 업무추진비 예산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며 이 자료가 외부로 유출된 이후 정부가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예산집행 실태 재검토 과정에서 필요하면 감사원 감사를 요청할 방침이다. 결과에 문제가 있으면 일벌백계 차원에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예산집행 실태 재검토는 최근 비인가 행정정보 유출 혐의로 심 의원실 보좌진을 고발한 건과 별개로 진행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심 의원실 보좌진을 검찰에 고발하고 자료 반환을 요청한 것은 정보 악용 우려 때문으로, 정부의 예산 집행을 숨기기 위한 것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정부 관계자는 "유출된 정보는 일부 활용되거나 제삼자에게 공유되면 국가 안위 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