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라라랜드' 서정희 공황장애 고백에 서동주 '깜짝'…"사람 많으면 식은땀 나고 죽을 것 같아"

(출처=TV조선 '라라랜드')
(출처=TV조선 '라라랜드')

'라라랜드' 서정희가 공황장애를 겪고 있는 사실이 처음 공개된다.

22일 방영되는 TV조선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라라랜드'에서는 서정희가 딸 서동주와 함께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서동주는 "엄마(서정희)가 가정이라는 울타리 안에서만 살아온 게 마음에 걸렸다"며 "나처럼 세상 밖으로 나와 홀로서기를 할 수 있도록 서포터를 자처했다"고 말한다. 서동주는 어렵게 로펌 휴가까지 내고 서정희와의 여행을 계획한다. 특히 서정희가 사람들과 부딪치며 걷고 또 걷는 '스파르타식 여행'을 구상한다.

하지만 여행 중 돌발상황이 발생한다. 서정희가 사람 많은 곳에서 심하게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인 것. 서정희는 "이혼 후 공황장애를 겪고 있다"며 남몰래 감춰온 아픔을 털어놓는다.

서정희는 "사람이 많으면 식은땀이 나며 죽을 것 같았다. 그래서 택시 타고 혼자 돌아오기도 했다"며 공황장애로 고통을 겪은 사연을 전한다.

서동주는 "당시 엄마가 공황장애를 겪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서정희 서동주의 모녀 여행기는 22일 오후 10시 50분 '라라랜드'에서 전파를 탄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