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박근혜 디스크' 악화에 통증 주사…산책·식사 거의 안해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지 1년 8개월이 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수감 생활이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조선일보는 박 전 대통령이 몇 달 전부터 운동 시간에도 나오지 않고, 독방에 온종일 머무는 날이 많아졌다고 보도했다.

지난해까지 박 전 대통령은 독방에서 스트레칭이나 요가를 하고, 변호인이 넣어준 책을 읽으며 시간으로 보냈다. 하루 1시간 주어지는 운동 시간에도 매번 참석하고, 식사도 절반 이상 먹었다.

그러나 최근 몇 달 전부터 종일 독방에 머무는 날이 많아졌으며, 식사도 거의 남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와 접견 때 외에는 외출하지 않으며, 접견도 한 달에 서너 번 정도에 불과했다.

매체는 박 전 대통령의 디스크가 더 악화돼 올해 네 번에 걸쳐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통증 완화 주사를 맞았다고 보도했다. 박 전 대통령 건강이 악화되자 최근 구치소 측은 수시로 유 변호사에게 전화를 걸어 박 전 대통령 상태를 알려주고 있다.

한편, 유 변호사는 구치소 측에 큰 병원에서 제대로 된 디스크 치료를 받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