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쌍용차 해고자 119명, 내년까지 전원 복직... 사태 발생 후 10년만

쌍용자동차 해고자 119명이 내년까지 전원 복직한다. 이로써 쌍용차 사태는 10년 만에 해고자 복직문제를 마무리 짓게 됐다.

쌍용차는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자 복직 방안 합의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노노사정 4자 대표자인 최종식 쌍용차 사장, 홍봉석 노동조합 위원장,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문성현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올해 말까지 해고자의 60%가 일터로 복귀하고, 나머지 해고자들은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복직하게 된다. 또한, 2019년 상반기까지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는 내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후, 부서 배치를 완료해 해고자 복직 문제를 2019년 말까지 최종 마무리 짓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에서도 2009년부터 시작한 모든 집회나 농성을 중단키로 했다. 또한, 이와 관련된 시설물과 현수막을 자진 철거하기로 했으며, 회사를 상대로 한 민형사상 이의(집회·시위·선전활동 등 포함)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경사노위는 쌍용차가 관계부처와 협의해 해고자 복직으로 인해 생기는 회사부담을 줄이는 지원방안,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을 점검하는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 위원회’에도 참여한다

이처럼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문제가 노·노·사·정의 사회적 대 타협을 통해 원만히 해결된 만큼 쌍용자동차는 정부의 우호적인 지원 하에 사회적 책임 이행을 통해 지속 성장 가능성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그간 쌍용차는 2013년 무급휴직자(454명) 전원 복직에 이어 지난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에 따라 △2016년 2월 40명 △2017년 4월 62명 △2018년 3월 26명 등 3차례에 걸쳐 희망퇴직자와 해고자의 단계적 복직을 행해 왔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늦은 감이 있지만 노·노·사·정이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지난 10년 간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하게 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며 “쌍용차가 아직 남아있는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국가적인 차원의 지원과 사회적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인도 방문에서 쌍용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그룹 회장을 만나 문제 해결을 언급한 이후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