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휴롬, 티마스터 신제품 출시…최적 온도 다양하게 설정

19일부터 일반 온라인몰에서 판매

▲휴롬 티마스터 신제품(사진제공=휴롬)
▲휴롬 티마스터 신제품(사진제공=휴롬)

휴롬이 가을을 맞아 티마스터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휴롬 티마스터는 가정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차를 즐길 수 있는 전기 티포트로 재료에 따라 버튼만 누르면 최적의 시간과 온도로 차를 우려낸다. 휴롬은 국내 '홈 티'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지난 2016년 말 첫 제품 출시 이후 매년 더욱 업그레이드된 티마스터를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티마스터는 잎차/꽃차, 과일차, 한방차/약탕, 쾌속가열, 보온 등 5가지 티 프로그램이 세팅돼 있어 원터치로 재료의 맛과 향, 영양, 농도가 최적화된 차를 편리하게 만들 수 있는 제품이다.

이번 제품은 보온 모드의 조그다이얼로 원하는 온도를 다양하게 설정할 수 있어 40℃ 분유부터 50℃ 블렌딩티/허브차, 60℃ 녹차/꽃차/과일차, 70℃ 한방차/커피/핫초코 등 차와 음료에 따라 최적 온도를 유지해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차별점이다.

작은 점 형태의 램프로 이루어진 러닝라이트는 목표 온도에 도달할 때 순차적으로 점등됨으로써 각 프로그램 모드의 진행 정도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다. 보온모드에서는 30분마다 하나씩 소등되어 남은 보온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제품보다 티바스켓의 투입구와 용량이 늘어나 다양한 차 재료를 한 번에 우리거나 씻기에 편리해졌다. 티바스켓 손잡이를 사용하면 차를 우려내는 도중에도 재료를 추가하거나 뺄 수 있어 원하는 차의 맛과 농도로 쉽게 조절할 수 있다. 또한 0.3mm 초미세망은 차를 만들다 생기는 잔여물을 깔끔히 걸러준다.

부가 기능도 업그레이드됐다. 뚜껑 거름망은 티바스켓에서 한 번 거른 차 잔여물을 한 번 더 걸러주고, 티바스켓 없이 차를 우릴 때도 유용하다. 하단부에는 세 방향으로 고정이 가능한 전원 고정부가 있어 어느 방향으로도 전원 연결이 가능해 주방의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

사용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2단계로 열리는 이중 뚜껑과 더블 락 패킹으로 물이 끓어 넘치거나 증기가 틈새로 분출되는 것을 막았다. 손잡이에는 3중 단열 보호 시스템을 적용해 화상, 데임을 방지하고, 물 없이 45초간 작동될 경우 자동으로 전기가 차단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휴롬은 10일부터 18일까지 카카오 메이커에서 새로워진 티마스터를 선 론칭한다. 카카오 메이커스는 소비자의 수요에 맞춰 제품을 생산하는 주문생산 플랫폼으로 9일 동안 휴롬 티마스터를 소개한 후 주문을 받아 제품을 발송한다. 카카오 메이커스를 통해 구매 시 정가 13만9000원에서 할인된 9만9000원에 살 수 있다. 19일부터는 일반 온라인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