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2018 아시안게임 축구] 한국, 말레이시아에 1-2 충격패…김학범 "있을 수 없는 일 벌어져, 판단 착오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2연패를 목표로 하던 김학범호가 말레이시아에 1-2로 패하며 덜미를 잡혔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경기 후반전 긴급 투입됐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사(U-23) 한국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조별리그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을 1-2로 패했다. 한국은 말레이시아에 전반전에만 2골을 내줬다.

한국은 1승 1패(승점3)로 2연승을 따낸 말레이시아(승점 6)에 뒤져 E조 2위로 떨어졌다. 키르기스스탄과 바레인은 나란히 1무 1패(승점1)로 3, 4위다. 한국은 20일 키르기스스탄과의 최종전을 통해 조별리그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이날 경기에서는 공격적 스리백 전술의 약점이 그대로 노출됐다. 좌우 윙백의 수비 가담이 적은 상황에서 스리백이 상대 역습을 제대로 막아내지 못했다. 김학범 감독은 바레인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황의조(감바 오사카)와 유럽파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을 투톱으로 하는 3-5-2 전술을 내세웠다.

중앙 미드필더 이진현(포항)-김정민(리페링FC)이 2선 공격을 책임졌고, 김건웅(울산)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배치됐다.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스리백은 1차전과 같이 황현수(서울)-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이 맡았다.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었다.

한국은 예상과 달리 초반부터 고전했다. 전반 5분 만에 어이없는 수비 실수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상대 골키퍼의 골킥이 페널티지역 앞까지 날아왔고, 크게 튀어 오른 공을 골키퍼 송범근이 뛰어나와 잡았지만 착지 과정에서 수비수 황현수와 엉켜 넘어졌다.

송범근이 넘어지며 놓친 볼을 쇄도하던 말레이시아 무함마드 사파위 라시드가 재빨리 낚아채 빈 골문으로 그대로 집어넣었다.

한국의 슈팅은 번번이 빗나갔다. 전반 10분 김건웅의 중거리포, 전반 17분 황의조의 오른발로 슈팅은 정확도가 떨어졌다. 전반 33분 황희찬이 김정민의 볼을 받아 골대 정면에서 슈팅했으나 이마저 골키퍼 몸에 맞고 튕겼다.

한국은 전반 추가 시간 첫번째 골 주인공인 라시드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한국 진영 오른쪽 측면으로 빠르게 돌파해 들어온 라시드는 황현수와의 몸싸움 끝에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슈팅을 시도했다. 송범근의 손끝을 지나친 볼은 한국의 왼쪽 포스트를 맞고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건웅 대신 황인범(아산무궁화)을 투입해 중원의 패스를 강화했다. 후반 13분에는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투입됐다. 관중석에서는 한국 응원단과 인도네시아 축구팬들이 "손흥민"을 외쳤다.

손흥민은 2선 공격수 자리에서 공격을 주도했으나 기대에 못 미쳤다. 말레이시아가 전원 수비로 나오면서 한국의 볼투입을 차단했고, 차례로 그라운드에 누우면서 '침대축구'를 시전했다.

한국은 후반 43분 이진현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만회골을 터트렸으나 결국 추격하지 못했고 경기는 1-2로 끝났다.

김학범 감독은 경기 직후 참담한 표정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로테이션을 너무 일찍 사용한 것 같다. 판단 착오였다"며 "다음 경기에선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