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취업자 증가 최악…출구 없는 고용불황

7월 취업자 전년比 5000명 증가 그쳐…제조업 12만7000명 급감

▲7월 고용동향 요약.(자료=통계청)
▲7월 고용동향 요약.(자료=통계청)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 폭이 금융위기 직후였던 2010년 1월 이후 8년 6개월 만에 최저치로 내려앉았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8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올해 2~4월 10만 명대, 5월 7만2000명까지 둔화했던 취업자 증가 폭은 6월 10만6000명으로 반짝 반등했으나, 7월 들어 다시 큰 폭으로 하락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구조적 요인들, 이를테면 대형화나 자동화 등으로 인력 채용이 과거만 못하고, 제조업 등 특정 업종에서 경기 부진으로 취업자가 감소하면서 인구 증가 폭 둔화를 넘어선 취업자 증가 폭 둔화가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에서 12만7000명(2.7%),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에서 10만1000명(7.2%) 급감했다. 도·소매업에서도 3만8000명(1.0%) 줄며 어려움이 계속됐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는 27만2000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10만8000명, 일용근로자는 12만4000명 각각 감소했다. 주로 비정규직 등 취약계층에서 취업자 수 감소가 두드러졌다.

비임금근로자 중에선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7만2000명 늘었으나,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0만2000명 줄었다. 이는 경영 여력이 충분한 자영업자는 고용을 늘리고 있는 반면, 그렇지 못한 자영업자는 사업 자체를 접고 있다는 의미다. 폐업 확대로 무급가족종사자도 전년 동월 대비 5000명 줄었다.

연령대별로는 40대에서 취업자가 14만7000명 감소했다. 이는 1998년 8월 15만2000명이 감소한 이후 20여 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빈 과장은 “40대 비중이 높은 도·소매업 등에서 감소가 지속되면서 40대 취업자가 크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15~64세 고용률은 67.0%로 전년 동월 대비 0.2%포인트(P) 하락하고, 실업률은 3.7%로 0.3%P 상승했다. 실업자의 경우 103만9000명으로 8만1000명(8.4%) 급증했다. 연령대별로는 40대(3만9000명, 29.0%)와 30대(2만9000명, 16.8%)에서 실업자가 크게 늘었다.

반면 비경제활동인구는 15만5000명 증가하며 전월(15만6000명)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다. 인구 고령화로 노동시장에서 완전히 이탈한 인구가 늘고 있는 데 따른 영향이다. 활동상태별로는 ‘쉬었음’ 인구가 23만2000명 늘었는데, 60대 이상 증가분(11만6000명)이 전체의 절반 가까이 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