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마이웨이’ 태진아 아들 이루, 인도네시아 황태자 등극 “처음엔 정말 힘들었다”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출처=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캡처)

가수 태진아가 아들 이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태진아와 아들 이루가 출연해 인도네시아에서 성공을 위해 고생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이날 이루는 “처음에는 정말 힘들었다. 저라서 힘들었던 게 아니라 정말 유명 아이돌 가수가 아니었다면 다 힘들었을 거다”라며 “정신적으로 좀 힘들었다. 제가 무대에서 노래할 때 아버지가 제 사진이 들어간 팸플릿을 몇백 장씩 돌렸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루는 “누구는 깔고 앉고 누구는 부채로 쓰고 누구는 버리기도 했다. 아버지는 그걸 다 주어서 다시 쓰셨다”라며 “아버지가 뭐가 아쉽다고 아들 때문에 타지까지 와서 이것을 하나, 참 불효인 것 같았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여기서 해내야겠다는 동기부여가 됐다”라고 털어놨다.

태진아는 인도네시아에서 큰 성공을 거둔 아들에 대해 “저는 이제 무엇보다 장가를 갔으면 좋겠다. 제가 더 늙기 전에 장가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