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실적은 시장을 못 이긴다(?)…흑전에도 주가 ‘썰렁’

상반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더라도 주가는 오히려 하락한 상장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증시에서 연결 순이익 기준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한 기업은 코스피 32곳, 코스닥 99곳 등 총 131곳이다.

하지만 실적 개선에도 이들 기업의 주가는 대부분 상승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 중 16일 종가가 지난해 말 대비 상승한 곳은 56곳(42.7%)에 불과했다. 74곳(56.5%)은 하락했고, 1곳(0.8%)은 같았다.

시장별로는 코스피 흑자전환사 32곳 중 21곳(65.6%)의 주가가 하락한 반면, 상승한 곳은 10곳(31.3%)에 그쳤다. 코스닥의 경우 흑자전환사 99곳 중 53곳(53.5%)의 주가가 하락했고 46곳(46.5%)은 올랐다.

양 시장을 통틀어 해당 기간 주가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종목은 인스코비(279.56%)다. 이외에 △에이치엘비생명과학(155.19%) △삼원테크(154.38%) △메가스터디교육(151.23%) △좋은사람들(130.00%) △대양제지(124.21%) △CSA 코스믹(120.61%) 순으로 주가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주가가 가장 크게 하락한 곳은 에이프로젠 H&G(-64.04%)로 집계됐다. △테고사이언스(-46.05%) △제이엠티(-45.30%) △영신금속(-43.88%) △에너전트(-38.58%) △서연이화(-38.51%) △아이씨케이(-37.87%)의 주가도 하락폭이 컸다.

전문가들은 최근의 시장 상황이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 개별기업의 실적 호조가 시장의 전반적인 약세 분위기를 이기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코스피 및 코스닥지수는 16일 기준 지난해 말 대비 각각 9.19%, 4.66% 하락한 상태다.

하반기에 대한 부정적 경기 전망이 상반기 호실적을 상쇄했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었다. 터키,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에 대한 금융 위기 전망과 맞물려 국내 경기 고점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하반기 국내 기업 실적의 부정적인 평가가 주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또 상반기 흑자전환에 대한 컨센서스(추정치)가 지난해 말 이미 선반영됐다는 전망도 제기됐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상반기 흑자전환 신호는 지난해 말 시장에 일정 수준 감지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기업들도 흑자전환의 가능성이 보이기 시작하면 적극적으로 시장에 알리려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