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청와대, 종전선언은 남북정상 이후 될 가능성 커

남북정상회담 장소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0일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종전선언은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봤다.

윤 수석은 이날 종전선언은 정상회담 이후가 될 가능성이 큰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 아무래도 그렇다고 봐야 한다”고 답했다.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과 의견 조율을 하고 있는지 대한 질문에 윤 수석은 “한미 간 의견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북미 교착상태에서 미 측은 정상회담을 전략적으로 조율하기 원하는 기류가 없는지에 대한 물음에 “그렇기 때문에 더 해야 하지 않나”며 “남북 정상회담은 주권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북 정상회담 장소와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는 없다”며 “판문점 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북한이 어떤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고위급회담에서 남북 정상회담 장소를 평양이 아닌 판문점으로 또다시 정해진다면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8월 말이나 9월 초에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평양으로 정해진다면 의전·경호 등 준비사항이 많아 9월 이후나 추석 때 전격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청와대는 9월 말 뉴욕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을 발표하는 시간표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데다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최대한 서둘러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 김 대변인은 “4·27 정상회담 합의대로 가을에 한다는 것이 기본이며, 구체적 시기는 양쪽이 다들 자기 생각이 있을 텐데 13일 고위급회담에서 정리가 될 것이다”며 “협상을 앞두고 구체적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섣부르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