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영자 수영복' 화제, 지난해 수영복과 비교해보니… '스트라이프' vs '지그재그'

(출처=올리브, tvN)
(출처=올리브, tvN)

'이영자 수영복'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영자는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올리브 '밥블레스 유'에 출연해 최화정, 송은이, 김숙과 가평으로 단합대회를 떠났다. 이날 이영자는 네크라인이 깊게 브이모양으로 파여진 수영복을 입고 등장했다.

이영자는 50살이라는 나이와 달리 탄탄한 몸매를 뽐냈고, 이에 최화정, 송은이, 김숙도 감탄하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영자가 수영복 몸매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tvN '택시'에서 사진으로 수영복 몸매를 공개했었다. 당시 이영자는 스트라이트의 네크라인이 깊게 파여진 수영복을 입었다. 이영자의 수영복 몸매를 본 '택시' MC 오만석은 "생각보다 괜찮네요"라며 반전 몸매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화제가 된 이영자 수영복 몸매에 네티즌들은 "뜨고 나니 수영복도 달리 보이나요?", "택시때보다 지금 수영복이 파격인 듯", "영자언니 너무 좋아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