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온라인 e모저모] 커피전문점, 오늘부터 일회용컵 단속 실시…“머그잔 위생관리도 잘 이뤄지길”

2일부터 전국 지자체들이 커피전문점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에 대한 집중 단속에 들어간다. 테이크아웃용으로 커피를 주문한 뒤 매장 내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사용하는 고객이 있으면 단속 횟수·매장 규모·이용객 수 등을 감안해 해당 커피전문점에 5만~2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환경부는 지자체 담당자가 커피전문점 등 매장 내 일회용 컵 사용을 점검할 때 현장 상황을 고려해 과태료 부과 여부를 결정토록 했다. 또한 일각에서 제기된 일명 컵파라치(일회용 컵 사용 사진 제보)를 통한 과태료 부과는 하지 않기로 했다. 현장점검 대상 선정 등에 참고할 수 있지만, 현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1일 오후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담당자와 일회용품 사용 점검을 위한 간담회를 하고 일회용품 사용 점검 기준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환경부와 지자체는 일회용품 사용 점검 시 실적 위주의 과태료 부과조치는 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매장 직원이 고객 의사를 묻지 않고 일회용 컵을 제공하는 등의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이때 지자체에서 현장 점검 시 매장 규모에 비해 너무 적은 다회용 컵(머그컵 등)을 비치한 경우에도 규정 준수 의사가 미흡한 것으로 추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네티즌들은 커피전문점의 일회용 컵 규제 소식에 찬반 입장이 팽팽한 상황이다.

네이버 아이디 ‘pyei****’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이 편하지만 환경이란 화두에 공감하다 보니 어느 정도 규제가 필요하다는 생각은 든다. 다만 일회용 컵을 요구하는 손님에겐 몇 백 원 요금을 더 받는 게 현실적일 것 같다. 일회용 컵에 달라고 했다가 잠시 머물렀다 가는 손님들도 많은데 일일이 어떻게 대응을 하려나”라고 했다.

반면 아이디 ‘fink****’는 “머그잔 위생관리가 제일 걱정된다. 커피전문점에서 손님 상대하랴 설거지하랴 정신 없을 텐데. 그리고 차라리 매장 내에서 일회용 컵 쓰는 손님에게도 벌금을 부과하자. 그럼 이 문제는 더 쉽게 해결된다”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601,000
    • +2.69%
    • 이더리움
    • 299,800
    • +3.52%
    • 리플
    • 461
    • +2.21%
    • 라이트코인
    • 119,100
    • +12.46%
    • 이오스
    • 7,680
    • +8.16%
    • 비트코인 캐시
    • 490,000
    • +3.61%
    • 스텔라루멘
    • 160
    • +0.62%
    • 트론
    • 31.9
    • +2.9%
    • 에이다
    • 104
    • +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100
    • -5.27%
    • 모네로
    • 101,900
    • +2.05%
    • 대시
    • 193,800
    • +1.2%
    • 이더리움 클래식
    • 8,730
    • +4.36%
    • 101
    • +3.9%
    • 제트캐시
    • 88,050
    • +3.34%
    • 비체인
    • 8.83
    • -0.67%
    • 웨이브
    • 3,281
    • +6.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0
    • +2.56%
    • 비트코인 골드
    • 27,140
    • +1.23%
    • 퀀텀
    • 3,579
    • +2.37%
    • 오미세고
    • 2,354
    • +3.06%
    • 체인링크
    • 1,401
    • -2.57%
    • 질리카
    • 24.4
    • -0.4%
    • 어거
    • 28,140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