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썰전' 측, 노회찬 의원 사망 소식에 "오늘 녹화 취소…26일 결방"

(출처= 썰전 캡쳐)
(출처= 썰전 캡쳐)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사망한 가운데, 고인이 고정 출연하던 JTBC '썰전' 측은 23일 예정된 녹화를 취소하고 26일도 결방하기로 했다.

JTBC '썰전' 측은 노회찬 의원의 사망 소식 이후 "오늘 예정된 '썰전' 녹화는 취소됐다. 26일 '썰전' 본방송 역시 휴방한다"고 밝혔다.

'썰전' 제작진은 노회찬 의원의 비보를 접하고 충격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썰전' 제작진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향후 '썰전' 방송 재개 시점과 그 외 프로그램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이 없는 상태다. 내용 정리가 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썰전'은 매주 월요일 녹화를 하고 해당 주 목요일에 곧바로 방송이 나가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기 녹화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노회찬 의원은 5일부터 유시민 작가 후임으로 썰전에 합류했고, 그가 사망한 23일 역시 녹화가 예정돼 있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