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현과 김정현의 냉랭한 포토타임…드라마 '시간' 방송 전부터 불화 조짐?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의 주인공 서현과 김정현이 제작발표회장에서 냉랭한 분위기를 풍겨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드라마 '시간'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됐다. '시간'의 주연배우인 서현, 김정현, 황승언, 김준한이 참석해 발표회 진행 전 포토타임을 가졌다.

하지만 서현과 김정현의 동반 촬영에서 김정현은 기자들의 다정한 포즈 요청에도 무표정으로 일관했다. 심지어는 서현과 한 발짝 옆으로 떨어져 선 채 시선을 돌리지도 않았다.

4명의 단체컷 또한 김정현은 서현과 거리를 두고 유독 웃지 않는 모습으로 촬영에 임해 그의 행동에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이날 제작발표회장에서 김정현의 모습에 한 기자가 "캐릭터에 깊이 몰입하고 있는 것인지, 기분이 안 좋은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건넸고, 이에 김정현은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모든 삶을 천수호처럼 살려고 노력 중이다. 어떤 순간에도, 잠자는 순간에도 순간순간 김정현이라는 인물이 나오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답했다.

서현과 김정현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서현 개인컷은 표정 좋다. 김정현이 문제인 듯", "이정도면 김정현은 촬영할 의지가 없는거 아닌가?", "이런 제작발표회 사진은 처음 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은 누구에게나 주어진 유일한 시간과 결정적인 매 순간, 각기 다른 선택을 한 네 남녀가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25일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