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과수원 물다툼 살해' 물 대는 문제로 이웃주민 둔기로 살해…시신 유기에 아들도 방조?

경북 영덕에서 과수원에 물을 대는 문제로 이웃 주민을 둔기로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경북 영덕경찰서는 19일 이웃 주민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사체유기)로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 씨는 18일 오후 8시 30분께 영덕 한 밭에서 이웃에 사는 B 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차에 싣고 한 계곡으로 가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 10시께 B 씨 부인이 "2시간 전에 나간 남편이 귀가하지 않았다"고 신고해 수사를 벌였고, B 씨 집 인근에서 장화와 혈흔을 발견하고 탐문 수사 끝에 A 씨에게 자백을 받았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각자 과수원이 있는데 물을 대는 문제로 B 씨와 크게 다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 씨가 지목한 곳에서 B 씨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함께 시신 유기를 방조한 혐의로 A 씨 아들을 함께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