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세븐틴 승관‧민규, 극과 극 캐스팅 비화 “애국가만 부르고 합격”

(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세븐틴 승관과 민규가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1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세븐틴 승관과 민규가 출연해 극과 극 캐스팅 비화를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날 승관은 “제가 좀 드라마틱하게 가수가 됐다. 제주도에서 노래 부르는 걸 너무 좋아해서 제주 청소년 가요대회에 나갔다”라며 “그때 선생님이 제 영상을 촬영했고 얼굴 안 나오게 잘 찍힌 것 같아 인터넷에 올렸다. 그리고 지금 기획사에서 오디션 제안이 왔다”라고 전했다.

이에 민규는 “저는 그때 이미 연습생이었다. 얼굴은 싸이고 노래 실력은 박효신급의 연습생이 온다고 했다”라며 “오는 날이 왔는데 부모님만 오시고 승관이가 없더라. 알고 보니 그 부모님이 승관이었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어 민규가 “저는 비주얼로 됐다. 이쯤 되면 우리 회사에도 비주얼은 있어야 된다고 해서 뽑힌 거 같다”라고 말하자 승관은 “민규는 애국가 부르고 캐스팅이 됐다. 춤도 노래도 못해서 애국가라도 불러봐라 했는데 애국가로 됐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