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배식구 탈주범' 최갑복, 만기출소 후 병원서 나체 난동… 과거 탈주 당시 이용한 후시딘도 화제

교도소 배식구로 탈출을 감행해 '배식구 탈주범'으로 불린 최갑복(56)이 만기 출소 10여 일 만에 병원에서 나체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대구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 씨는 16일 오전 2시 40분께 서구 내당동 한 요양병원에 찾아가 현관에서 옷을 벗는 이상 행동을 보였다. 이후 80~90대 남녀 환자 20여 명이 있는 병실로 올라가 고함을 지르며 20여 분 간 난동을 피웠다.

최 씨는 이 과정에서 사무용품과 소화기 분말로 병원 직원들을 위협하고, 자신을 제지하는 간병인의 배를 차기도 했다.

결국 최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업무방해, 폭행 등의 혐의로 유치장에 입감됐다.

최 씨는 2012년 9월 17일 오후 5시께 대구 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가로 45㎝, 세로 15㎝ 크기 배식구로 빠져나와 도주한 인물이다. 당시 최 씨는 다른 유치인에게 받은 '후시딘' 연고를 머리, 몸, 배식구 창살에 바르는 등 치밀한 준비 끝에 탈출했다. 최 씨는 도주 6일 만에 경남 밀양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붙잡혀 준특수강도 미수, 일반 도주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징역 6년 형을 선고받았고, 지난 5일 만기 출소했다.

한편, 경찰은 최 씨가 횡설수설하는 등 거동이 이상해 자세한 범행 동기와 마약 투약 여부 등을 조사 중이며 과거 '배식구 탈출' 이력이 있던 점을 고려해 경비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65,000
    • +4.01%
    • 이더리움
    • 271,700
    • +0.14%
    • 리플
    • 373
    • -1.06%
    • 라이트코인
    • 108,000
    • +0.65%
    • 이오스
    • 5,100
    • -0.09%
    • 비트코인 캐시
    • 371,100
    • +7.09%
    • 스텔라루멘
    • 110
    • +0.91%
    • 트론
    • 28.7
    • -0.34%
    • 에이다
    • 97.7
    • +5.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4,100
    • +7.38%
    • 모네로
    • 99,850
    • +3.84%
    • 대시
    • 160,700
    • +4.41%
    • 이더리움 클래식
    • 6,895
    • +3.52%
    • 96.6
    • -0.2%
    • 제트캐시
    • 107,800
    • +3.75%
    • 비체인
    • 7.57
    • +3.41%
    • 웨이브
    • 2,562
    • +20.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2.43%
    • 비트코인 골드
    • 29,390
    • +0.92%
    • 퀀텀
    • 3,880
    • +2.91%
    • 오미세고
    • 1,828
    • -2.14%
    • 체인링크
    • 4,627
    • +1%
    • 질리카
    • 16.7
    • +0.6%
    • 어거
    • 19,430
    • +4.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