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속보) 문 대통령 “북일 관계 정상화, 일본과 협력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싱가포르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13일 “북일 관계의 정상화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며 “이를 위해 일본과도 최선을 다해 협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오차드 호텔 내 행사장에서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ISEAS)가 주최하는 ‘싱가포르 렉쳐’에 초대돼 이같이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