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스타항공, 26번째 항공기 도입…"신규 노선 대비"

이스타항공이 올해 두 번째 신규항공기를 도입한다.

이스타항공은 12일 오전 김포공항 계류장에서 이스타항공 임직원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6번 째 항공기 도입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도입식은 기내에서 예배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항공기를 이용하는 모든 승객들의 안위와 기쁨이 함께하길 바라는 축도를 드렸다.

이어 이스타항공 임직원들이 한명씩 항공기 신규 도입을 축하하는 의미로 물 축포를 쏘며 안전운항을 기원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스타항공은 매번 항공기가 들어올 때마다 도입식을 진행하며 각 팀 구성원들이 돌아가며 도입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이번 신규기재 도입으로 이스타항공은 이바라키, 블라디보스토크 등 신규 노선과 7-8월 성수기 수요에 대비해 나가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총 18대(B737-700 1대, B737-800 15대, B737-900ER 2대)를 운용하고 있으며 올해 12월 국내 최초로 보잉의 차세대 주력 항공기인 B737-MAX 8 기종을 2대 도입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