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경찰, 박근혜 SNS선거조직 수사자료 檢에서 받아 분석 돌입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의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지난 2012년 제18대 대통령선거 당시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조직의 수사자료를 검찰로부터 넘겨받아 분석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말 서울남부지검으로부터 박 전 대통령의 서강대 동문 모임인 '서강바른포럼' 등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박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 의혹 사건을 수사한 자료 8000여장을 받아왔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건은 이미 처벌을 받은 서강바른포럼의 관계자들을 다시 수사하는 게 아니라 당시 댓글 등 온라인 여론 조작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일환이다.

앞서 검찰은 선거관리위원회의 고발로 2013년 서강바른포럼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이 모임 핵심 간부들이 영등포구 여의도 모처에 사무실을 마련해놓고 조직적으로 트위터와 포털사이트 등에 글을 올린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포착, 재판에 넘겼다.

1심에서 서강바른포럼의 상임고문 성모(65)씨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운영위원장 임모(53)씨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공동회장 김모(66)씨와 사무국장 신모(51·여)씨는 각각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서강바른포럼 등은 불법 여론 조작 혐의로 구속기소 된 '드루킹' 김모(49)씨 일당이 온라인 기사에 댓글을 다는 데 사용한 매크로(자동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사용한 혐의를 받았다.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 디지털종합상황실장을 맡은 박철완 교수는 지난달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댓글 대응에 신경을 쓰는 사람들이 있었고, 대응하라고 하는 사람을 목격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박 교수는 이러한 작업에 관여한 사람 중 상당수가 청와대 홍보수석실로 흘러들어 갔기 때문에 2014년 제6대 지방선거에도 같은 방식의 여론 조작이 횡행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를 활용해 포털에 댓글을 다는 등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고, 새누리당 시절에도 2014년 지방선거에서 매크로를 동원해 가짜뉴스를 유포한 정황이 드러났다"며 관계자를 찾아 처벌해 달라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61,000
    • +1.45%
    • 이더리움
    • 224,500
    • +0.31%
    • 리플
    • 323
    • +1.89%
    • 라이트코인
    • 90,650
    • -0.32%
    • 이오스
    • 4,338
    • -0.16%
    • 비트코인 캐시
    • 377,400
    • +0.13%
    • 스텔라루멘
    • 92.2
    • +0.98%
    • 트론
    • 21.2
    • +0.95%
    • 에이다
    • 69.3
    • +4.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400
    • +0%
    • 모네로
    • 100,600
    • +2.91%
    • 대시
    • 143,800
    • +1.48%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0.29%
    • 70.2
    • +2.33%
    • 제트캐시
    • 68,550
    • +0.07%
    • 비체인
    • 6.09
    • -1.61%
    • 웨이브
    • 1,830
    • +12.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4.42%
    • 비트코인 골드
    • 16,720
    • +0.11%
    • 퀀텀
    • 2,919
    • +2.99%
    • 오미세고
    • 1,403
    • +1.08%
    • 체인링크
    • 3,079
    • +0.91%
    • 질리카
    • 12.9
    • +0.78%
    • 어거
    • 13,99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