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신과함께 2', 전작 뛰어넘을까?… '성주신' 마동석 등판, 웹툰과 비교해보니

(출처=네이버 웹툰, 이투데이DB)
(출처=네이버 웹툰, 이투데이DB)

마동석이 합류한 '신과함께 2'가 공개되면서 웹툰과의 싱크로율도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신과함께 2'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용화 감독, 배우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 마동석, 김동욱, 이정재가 함께 참석했다.

감독과 배우들은 전작 '신과 함께' 흥행에 한껏 고무된 모습이었다. 특히 '성주신' 마동석의 등장을 매우 반기는 눈치였다.

마동석은 '신과함께' 마지막 부분에 잠깐 등장하며 '신과함께 2'를 기대케한 장본인이다. 마동석은 '신과함께 2'에서 성주신으로 분해 환생을 앞둔 저승 삼차사와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냈다.

이날 마동석은 "성주신은 저승 차사들을 상대할 때는 막강한 힘을 발휘하지만 인간에게는 약하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성주신이 인간을 지키는 신이기 때문이다. 마동석은 "비단결 같은 마음씨를 가진 신이다. 많은 수모를 당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과 함께' 또한 웹툰과의 완벽한 싱크로율에 원작팬들의 사랑을 받았지만, 이번 '성주신' 캐스팅은 신의 한 수라는 평이 주를 이룬다. 웹툰 속 성주신과 완벽하게 일치한 마동석의 영화 속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한편, '신과함께 2'는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8월 1일 개봉.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