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교육감 선거도, 진보14 對 보수 2ㆍ중도 1…외고ㆍ자사고 어쩌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선거사무실에서 개표결과를 지켜보다 당선이 유력시되자 부인 김의숙 씨와 함께 꽃다발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의 선거사무실에서 개표결과를 지켜보다 당선이 유력시되자 부인 김의숙 씨와 함께 꽃다발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7개 시도 교육감 선거에서도 진보 진영이 압승을 거뒀다. 이에 문재인 정부의 교육개혁 정책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진보와 보수의 교육감 비율은 14:3으로, 이번 교육감 선거는 ‘보수의 무덤’이 됐다. 교육감 당선 지역은 대전, 대구, 경북 등 3곳으로 쪼그라들었다. 진보 교육감 지역은 4년 전 13개 지역에서 1개 지역(울산)을 추가했다. 서울에서는 진보 교육감의 맏이 격인 조희연 후보가 보수 성향의 박선영 후보와 중도 성향의 조영달 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당선됐다. 조 후보는 한 해 9조 원에 이르는 예산을 집행하고 유치원과 공립학교 교원 5만여 명에 대한 인사권을 갖고 있다. 직선제 도입 이후 서울에서 재선 교육감이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역대 교육감 선거에서 한 번도 진보 성향 당선자를 낸 적 없는 울산에서도 진보 성향 노옥희 후보가 당선됐다.

특히 12곳에 출마한 현직 교육감이 모두 재선에 성공하며 ‘현직 프리미엄’ 효과를 재확인했다. 현직 교육감은 진보 11명, 보수 1명 등 모두 12명이 이번 선거에 출마했다. 이는 북미 정상회담 등 굵직한 외교 현안이 온 지방선거 현안을 뒤덮은 상황에서 새로운 인물보다는 유권자들에게 이미 익숙한 현직 교육감들이 더 유리했다는 풀이다.

이에 문재인 정부 교육 개혁이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진보 후보들이 선거 기간에 공약으로 내세운 외고·자사고 폐지, 혁신학교 확대 등은 현 정부의 입장과 일맥상통한다.

당장 8월 결정을 앞둔 대입 개편안 발표에서도 진보 교육감들의 입김이 크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이들은 수능 절대평가로의 전환, 학생부 전형 확대 등을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