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수요미식회’ 라비, 소고기 특수부위 “남의 돈으로 먹을 때 가장 맛있어”

(출처=tvN '수요미식회'방송캡처)
(출처=tvN '수요미식회'방송캡처)

빅스 라비가 남다른 입담으로 폭풍 공감을 얻었다.

14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라이머와 빅스가 출연해 소고기 특수부위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빅스 라비는 “특수부위는 남의 돈으로 먹을 때 제일 맛있다”라며 “소속사 대표님이나 멤버들이랑 내기해서 졌을 때, 마음껏 먹을 수 있을 때 먹어야 한다”라고 말해 패널들의 공감을 샀다.

이어 라이머는 “저는 특별한 추억이 있다. 어릴 때 어머니가 좋은 일 있을 때 제비추리 이런 걸 사 오셔서 구워 먹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