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지상파3사 출구조사]바른미래당, 출구조사 결과 ‘0석’에 침통…유승민 "드릴 말씀 없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광역단체·재보선 '0석'이 예측됐다. 유력한 후보였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마저 3등을 차지하자 바른미래당은 침통한 분위기에 빠졌다.

13일 오후 6시 바른미래당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중앙선대위원장과 박주선·유승민 공동선대위원장, 정운천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모여 KBS·MBC·SBS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했다.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상황실은 정적만이 흘렀다. 박주선 위원장과 유승민 위원장은 두 손을 깍지 낀 채로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15분 뒤 유 위원장은 가장 먼저 자리를 떴고, 이어서 박 위원장과 손 위원장 등 당 지도부도 무거운 표정을 지은 채 상황실을 나갔다.

유 위원장은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나중에 다 지켜보고 입장을 말하겠다”고 답한 뒤 자리를 벗어났다.

이번 출구조사는 방송 3사가 여론기관 칸타퍼블릭, 코리아리서치센터, 한국리서치 등 3개 조사기관에 의뢰해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투표를 마친 17만 명을 대상으로 대면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1.4%~2.5% 포인트)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