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워즈니악 애플 공동 창업자 “비트코인, 글로벌 단일통화 되길 원해”

“비트코인, 자연스러운 분배·유통으로 마지막까지 살아남을 것”

▲스티브 워즈니악 애플 공동설립자가 지난해 7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컨퍼런스에 참석하고 있다. 밀라노/AP뉴시스
▲스티브 워즈니악 애플 공동설립자가 지난해 7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컨퍼런스에 참석하고 있다. 밀라노/AP뉴시스
스티브 워즈니악 애플 공동 설립자가 비트코인이 글로벌 단일통화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미국 CNBC에 따르면 워즈니악은 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머니20/20’ 컨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이 글로벌 단일 통화가 될 것으로 믿는다’는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의 발언을 거론하며 이에 동의했다. 그는 “나는 잭 도시가 말한 것을 믿는다”며 “다만 반드시 그렇게 될 거란 확신이라기보다 그렇게 되길 바라는 단순한 소망이다”고 말했다.

워즈니악은 비트코인이 700달러 수준일 때 비트코인을 샀다가 최근 1비트코인을 제외하고 모두 처분했다. 이후 이더리움도 사들인 그는 “기술을 실험을 해보고 싶었지 투자가가 되려고 했던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워즈니악은 “비트코인은 수학적으로 정의되고 일정한 양만이 존재하며 유통되는 나름의 방식이 존재한다”며 “인간이나 특정 회사가 운영하는 것이 아닌 만큼 순수하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갈수록 성장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이러한 과정은 인간이 만드는 체계보다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워즈니악은 현재 1000개 이상의 가상화폐가 존재하지만 종국에는 비트코인만이 ‘순수한 상태로’ 남을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다른 코인들은 비트코인이 비트코인일 수 있도록 만든 ‘탈중앙성’을 포기해야만 사업으로서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6,805,000
    • +24.77%
    • 이더리움
    • 425,900
    • +16.17%
    • 리플
    • 585
    • +5.97%
    • 라이트코인
    • 163,800
    • +3.14%
    • 이오스
    • 8,840
    • +6.5%
    • 비트코인 캐시
    • 612,000
    • +9.67%
    • 스텔라루멘
    • 173
    • +6.13%
    • 트론
    • 44.1
    • +3.03%
    • 에이다
    • 166
    • +24.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6,700
    • +3.59%
    • 모네로
    • 132,100
    • +1.85%
    • 대시
    • 225,800
    • +8.4%
    • 이더리움 클래식
    • 11,450
    • +6.11%
    • 170
    • +7.59%
    • 제트캐시
    • 150,400
    • +14.63%
    • 비체인
    • 9.91
    • -5.61%
    • 웨이브
    • 3,230
    • -0.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2
    • +1.86%
    • 비트코인 골드
    • 37,450
    • +7.21%
    • 퀀텀
    • 6,355
    • +8.91%
    • 오미세고
    • 3,649
    • +27.99%
    • 체인링크
    • 2,671
    • -4.33%
    • 질리카
    • 26.6
    • +1.52%
    • 어거
    • 29,230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