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장민, 한국인 父 이해할 수 없어 “돌아가신 후에 후회했다”

▲장민(출처=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방송캡처)
▲장민(출처=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 방송캡처)

장민이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속내를 전했다.

24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2’에서는 어머니의 영상 편지를 보고 눈물을 참지 못하는 장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민은 “아버지는 2009년 돌아가셨다. 어릴 때엔 아버지가 한국인이라는 게 좀 충격이었다. 친구들 아버지는 다 스페인 인이었다. 그래서 어떤 것은 이해할 수 없었다”라며 남들과는 다르게 조금 엄했던 아버지를 떠올렸다.

이어 장민은 “하지만 아버지를 잃고 많은 후회를 했다. 아버지의 언어를 왜 배워야 하는지 몰랐다. 나한테는 모든 게 도전 같았다”라며 “그 도전을 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 아버지에 이해하기 위해 왔고 이제는 이해할 수 있는 지점에 도달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곳에서 아버지의 인간적인 부분들을 더 볼 수 있게 됐고 아버지의 약한 부분을 볼 수 있게 해줬다”라며 “그리고 아버지를 더욱 그립게 하고 아버지를 더 닮고 싶게 만들어 준다. 결국엔 아버지의 영향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그리움을 전해 뭉클함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