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MBC,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 조치…"아나운서 블랙리스트 작성"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MBC가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최대현<사진> 아나운서의 해고 사실을 밝혔다.

MBC는 최대현 아나운서, 권지호 기자를 해고하고 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 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은 정직 및 감봉했다. 디지털기술국 부장 1명에게는 근신 처분을 내렸다.

MBC 측은 최대현 아나운서의 해고 사유로 △아나운서 블랙리스트 작성 및 보고 △시차 근무 유용 △선거 공정성 의무 위반 등을 언급했다. 권지호 기자의 해고 사유는 카메라 기자 블랙리스트 작성 및 보고이다.

MBC 측은 또 이번 인사와 관련해 4월 2일 발표한 MBC 감사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라고 알렸다. 당시 MBC 감사 결과 MBC 내 블랙리스트 및 방출대상명단 존재가 사실로 확인됐다는 것이 사측의 입장이다.

서울시립대 출신의 최대현 아나운서는 2002년 입사했으며 MBC 아나운서국 우리말 팀장을 역임했다. 2015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