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추적 60분' 피복음교회 허 교주의 진실?… 탈퇴 신도들 "여신도와 성관계ㆍ폭행ㆍ금전갈취" 주장

(출처=KBS2)
(출처=KBS2)

'추적60분'에서 피복음교회 허 모 교주가 귀신을 쫓는다며 여신도들과 성관계를 했다는 내용을 보도해 충격을 안겼다.

16일 방영된 KBS 2TV '추적 60분'에서 귀신을 쫓는 '피복음교회'의 진실을 파헤쳤다. 이날 '추적60분'에서는 피복음교회에 다녔던 신도들이 등장해 "허 교주가 귀신을 쫓는다며 여신도들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과거 신도였다는 이는 남편과 큰아들, 딸과 함께 피복음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다 지난해 7월 홀로 빠져나왔다. 그는 제작진에게 자신의 딸이 허 교주와 같이 살고 있다"며 "여신도들 일부는 공동생활을 하며 교육을 받는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딸이 자신에게 '성은을 입었다'라는 말을 했다며 교주와 여전히 함께 사는 딸을 걱정했다.

시누이가 피복음교회에 빠져있다는 전 신도는 "귀신을 빼내기 위해 (여신도들을) 데리고 잤다는 얘기를 듣고 나서 너무 경악했다"며 "이런 곳이었나. 너무 실망하고 바로 정리하고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피복음교회 허 교주는 귀신을 쫓는 찬송가를 신도들에게 부르게 하는가 하면 이를 명목으로 금전을 갈취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뿐만 아니라 허 교주가 피복음교회 사상에 현혹돼 입교한 중증환자들을 치료한다는 명목으로 환자를 무차별적으로 구타, 폭행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