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최종구 “삼성 경영권 승계 관련 내용도 규명”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감리에 대해 16일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 관련 내용도 감리위원회에서 규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2018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모든 문제를 포함해 최대한 의견 진술이 되고 그에 바탕을 둔 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자본시장의 건전한 질서 유지를 위해 이 건이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며 “회사가 고의 분식을 저질렀다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학수 증선위원을 감리위원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최 위원장은 “(김 위원이) 당시 거래소 상장요건을 완화한 것은 삼성바이오 측이 요청한 게 아니라 거래소가 해외 상장을 추진하던 삼성바이오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했던 것”이라며 “김학수 위원이 한 일은 정당하므로 감리위원장과 증선위원장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