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분석]대주전자재료, 분기 실적 호조… 연 매출 1000억 청신호

이차전지 소재 기업 대주전자재료가 1분기 매출 증가를 발판으로 연간 1000억 원 매출의 청신호가 켜졌다.

15일 전자공시에 따르면 대주전자재료의 1분기 매출액은 259억7623만 원으로 전년 동기 207억6874만 원 대비 25% 증가했다.

1분기 양호한 매출 증가세를 기록하면서 연간 10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 김인필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대주전자재료는 2차전지용 음극활 물질을 개발해 올해부터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할 것”이라며 “2020년에는 매출이 1000억 원 이상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상했다.

특히 회사측은 내년 초 신축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매출 상승과 영업이익 증가까지 기대하고 있다.

대주전자재료는 170억 원을 투입해 본사 인근 시화 멀티테크노밸리(MTV)에 이차전지 음극재 양산용 공장 건물을 신축하기로 했다. 신공장은 우선 월 150톤 규모 음극재 생산능력(CAPA)을 갖춘다. 내년 하반기 추가 증설 계획도 있다. 현재 월 5톤 규모인 본사 내 생산능력도 월 20톤으로 증설한다.

대주전자재료가 개발한 이차전지 음극재는 기존 음극 소재인 흑연에 독자 개발한 실리콘 산화물을 첨가한 것이 특징이다. 실리콘은 흑연에 비해 용량이 4배 정도 크기 때문에 배터리 용량을 키워 전기차 주행거리를 향상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다만 충·방전 과정에서 부피가 팽창하며 수명이 짧아지는 문제가 있다. 현재 음극재 내 실리콘 함량은 5% 이내에 머물러 있다. 대주전자재료는 7~8년 전부터 연구개발에 나서 실리콘 함량을 5~15%가량으로 늘리면서도 고질적인 품질 문제를 개선한 제품을 상용화했다.

국내 이차전지 제조사에 공급을 시작으로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으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외 경쟁사보다 앞서 실리콘 음극재 상용화에 성공하면서 시장 선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주전자재료는 전자 제품에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전자부품용 소재를 종합적으로 개발, 제조, 양산할 수 있는 전자재료 전문 기업이다.

제품은 디스크형 전자부품에 응용되는 액상 절연재료 등에서 스마트폰, 노트북 등에 사용되는 집형 전자부품에 응용되는 칩부품용 전극재료와 발광다이오드(LED)용 형광체,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재료 등이 있다.

주력 사업인 칩 부품용 전극재료, 고분자재료, LED용 형광체 사업에서 향후에는 솔라셀 전극 페이스트, LED재료, 이차전지 음극재료의 소재로 사업 영역을 다각화하고 있다.

매출구성은 전도성페이스트 55.41%, 형광체 23.51%, 고분자재료 8.85%, 태양전지페이스트 6.16%, 제품기타 4.71%, 원재료 등 1.36% 등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