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이정용, 훌쩍 자란 믿음‧마음이…“붕어빵 당시 대박 쳤다”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출처=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개그맨 이정용이 과거 두 아들의 인기에 대해 전했다.

17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정용의 아들 믿음이와 마음이의 훌쩍 자란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이정용은 “저의 전성기는 한 번도 없었다. 그래도 찾는다면 믿음이 마음이와 함께 붕어빵을 나갔을 때다”라며 “붕어빵 나가서 애들하고 추억을 쌓을 생각이었는데 소위 말하는 대박을 친 거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저도 깜짝 놀랐다. 6살짜리 아이가 떨지 않고 카메라 앞에서 어쩜 저렇게 당당할 수 있나 싶었다. 그 이후로 고정하자고 연락이 계속 왔다”라며 “잘나가는 사람만 한다는 통신사 CF를 이영애 씨 다음으로 믿음이가 했다. 내가 15년 동안 이루지 못한 것을 6개월 만에 이루더라”라고 덧붙였다.

이후 이정용의 두 아들 믿음이와 마음이의 근황이 공개됐고 어느덧 중학생이 되어 폭풍 성장한 믿음이의 모습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