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文 대통령 “한반도 냉전 구도 해체하길 기원…남북 자유왕래 할 수 있어야”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 참석…“화쟁정신 실현으로 갈등ㆍ분열 해소되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한반도가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냉전 구도를 해체해 전 세계 평화의 주역이 되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남북정상회담에 이어서 북미정상회담도 예정되어 있는데 새로운 국제질서를 만들어낼 수 있는 세계사의 대전환이 시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우리 불교의 소중한 유산인 ‘화쟁’을 깊이 생각해 봤다”며 “서로 간의 차이와 다름을 넘어,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며 화합을 이루는 것이 화쟁사상이라 이해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지금 우리 앞에 놓인 가장 시급한 과제이고,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다”며 “화쟁의 정신이 한반도에 실현되어 갈등과 분열이 해소되도록 간절한 원력으로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안의 화쟁도 중요하다”며 “국민의 공감과 지지가 있어야만 남북관계를 풀어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처님의 가르침 속에서 지속 가능한 평화의 지혜를 찾고 있다”며 “남과 북 사이의 담을 허물고, 상생과 공존의 길을 내는 것이다”고 얘기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이 상봉하고, 소식을 주고받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사회, 경제, 문화적 교류가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불교계가 바라는 묘향산 보현사, 금강산 신계사, 개성 영통사 관련 사업 등 종교적 교류도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세계일화’를 이루기 위해 어느 때보다 불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국 불교가 군부독재 시절 국가권력에 의해 종교의 성역을 침탈당한 것에 대해 유감의 뜻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38년 전 신군부가 전국의 사찰을 짓밟고 무고한 스님들을 연행했던 10.27법난이라는 가슴 아픈 일을 겪었다”며 “불교계에 여전히 남아있는 깊은 상처에 대해 이 자리를 빌려 심심한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