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국회 찾은 박창진 사무장 “조현아 제대로 처벌됐다면 ‘조현민 갑질’ 없었을 것”

심상정 “대한항공, 국적기 혜택 회수 검토해야”

▲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가운데)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대한항공 3세 갑질 비행 처벌하라' 정의당 심상정 의원·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가운데)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대한항공 3세 갑질 비행 처벌하라' 정의당 심상정 의원·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창진 대한항공 전 사무장이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함께 17일 대한항공 오너일가 갑질 문제에 대해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다.

박 전 사무장은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4년 대한항공 조현아 땅콩회항 사건은 국민 분노를 일으켰고, 조현아 구속으로 마무리됐으나 아직도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박 사무장은 “2018년 올해 얼마 전 조현아의 동생인 조현민 전무는 또 다른 갑질로 세상을 시끄럽게 하고 있다”며 “이 뿐만 아니라 금호아시아나 항공 박삼구 회장은 십 수년 간 여승무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낄 행동을 반복적으로 행하여 얼마 전 미투 운동까지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사안들은 국민들의 공분을 잠시 살 뿐 금세 잊혀지고 있으며, 유야무야하게 솜방망이 처벌로 끝나고 있다”며 “항공법에서는 안전운항을 방해하는 승객들의 처벌을 강화하는 추세이나 권력을 가진 재벌에게는 이러한 책임까지 주어지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전 사무장은 “갑질행태가 지속되는 이유는 내부적으로 오너일가를 견제할 만한 구조적인 시스템도, 민주적 노조도 없기 때문”이라며 “고용노동부가 근로행위에 대해 감시해야 함에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이에 심 의원은 “4년 전 조현아 부사장의 일탈을 엄격히 단죄했다면 오늘의 조 전무 갑질은 없었을 것”이라며 “특히 법적으로도 불법 등기이사로 6년 이상 재직할 수 있었다는 것은 관리감독 기관의 도덕적 해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에 그 경위가 철저히 밝혀지고 응분의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심 의원은 “경영 능력도 도덕성도 없는 조 씨 일가는 당장 대한항공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국적기라는 공적 혜택을 더는 누릴 수 없도록 ‘대한민국’이라는 명칭을 조속히 회수할 것을 국토부는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524,000
    • +0.51%
    • 이더리움
    • 154,700
    • +0.58%
    • 리플
    • 349
    • -0.28%
    • 라이트코인
    • 68,200
    • +0.36%
    • 이오스
    • 4,138
    • +1.14%
    • 비트코인 캐시
    • 186,000
    • +1.63%
    • 스텔라루멘
    • 118
    • -2.47%
    • 트론
    • 26.3
    • -2.95%
    • 에이다
    • 68.7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250
    • -0.66%
    • 모네로
    • 59,600
    • +0.42%
    • 대시
    • 104,100
    • +0.87%
    • 이더리움 클래식
    • 5,460
    • +0.18%
    • 58.4
    • +0.86%
    • 제트캐시
    • 64,350
    • -0.3%
    • 비체인
    • 6.46
    • -1.67%
    • 웨이브
    • 3,119
    • -0.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6
    • +3.5%
    • 비트코인 골드
    • 14,700
    • +0.13%
    • 퀀텀
    • 2,917
    • -1.88%
    • 오미세고
    • 1,923
    • -3.12%
    • 체인링크
    • 514
    • -0.38%
    • 질리카
    • 22.5
    • +0.89%
    • 어거
    • 16,270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