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이승훈 금메달 박탈' vs '국민 청원 남발하지 말아야', 온라인 설전…'그알' 후폭풍 거세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후 스피드 스케이팅 이승훈 선수의 금메달 박탈을 요구하는 국민 청원글이 잇따르고 있다. 이와 함께 '이승훈 메달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된 전명규 빙상연맹 부회장 등 관계자 처벌 청원도 잇따라 오르고 있다.

지난 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빙상연맹 수사 촉구, 전명규 백철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는 "전명규 부회장과 백철기 국가대표 감독의 수사를 촉구한다. 노력한 선수들을 페이스메이커로 이용해 이승훈 선수가 금메달을 딸 수 있게 도와줬다. 이승훈 선수의 금메달 박탈을 원한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청원인은 '빙상연맹 전명규 라인, 이승훈, 김보름 등 스포츠정신 어긋나는 선수들 제대로 정리해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고, 이 밖에도 '전명규 빙상연맹 조사와 처벌 그리고 이승훈 김보름 박지우 국대 박탈해주시기를' '빙상연맹과 전명규 감독 외, 수혜자 이승훈에 대한 적폐를 조사해주십시오' 등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방송 후 빙상연맹 비리 의혹에 대한 진상 요구를 청원하는 글이 15건 넘게 게재됐다.

일부에서는 "빙상 연맹의 잘못이지 이승훈은 잘못이 없다"라며 "국민 청원을 남발하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한편 지난 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를 둘러싼 빙상연맹의 문제점을 파헤쳤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빙상연맹 소속 선수들은 "전명규 교수에게 한번 찍히면 철저히 없는 사람 취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전명규 빙상연맹 부회장이 해외 경기를 가면 ISU 임원들이 찾아와 인사를 한다"며 전 교수의 영향력을 증언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에 출전해 금메달을 딴 이승훈이 전 교수 체제의 최대 수혜자라는 증언도 나왔다. 한 선수는 경기 전 전 교수에게 불려가 "이승훈이 4관왕 해야 하니 너희가 체력을 도와줘야 한다"는 지시를 받은 바 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